포썰닷컴 페이스북 로그인_Green.PNG






최신댓글



삭제요청 E-mail : roykimface@gmail.com .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평양 전쟁 끝무렵 어느날, 홋카이도 어촌에 수많은 일본군 병사 익사체가 떠내려왔다.

 

500구는 훌쩍 넘는 수였다.

 

아무래도 병사를 실은 수송선이 미국 잠수함의 공격을 받아 난바다에서 침몰한 듯 했다.

 

 

 

시체 중 장교는 없었다.

 

장교들은 구명정으로 탈출한 것 같았다.

 

시체를 수습하던 어부들은 문득 기묘한 것을 알아차렸다.

 

 

 

팔이 없는 시체가 꽤 많았다.

 

손목이 잘린 것도 있고, 아예 어깨부터 팔 전체가 잘려나간 시체도 있다.

 

바닷물에 씻겨나가 피는 나오지 않았지만, 예리한 것에 베이기라도 한 듯 팔이 잘려나간 단면은 평탄했다.

 

 

 

개중에는 팔이 잘려나갔을 뿐 아니라, 얼굴에 크게 베인 상처가 난 시체도 있었다.

 

바다에 뛰어들다 생긴 상처인가 싶기도 했지만, 시체의 반이 넘게 팔이 잘려나간 건 아무래도 이상했다.

 

그리고 전쟁이 끝난 후, 당시 구명정을 타고 살아 남은 장교는 그 사건에 대해 이렇게 증언했다.

 

 

 

 

 

뱃전에 손들이 마구 달라붙었다.

 

강한 파도가 치는데 여기저기서 손들이 달라붙으니, 작은 배는 견디지 못하고 크게 요동쳤다.

 

그들이 배에 타려다 배가 전복되는 것보다, 뱃전을 감싼 그 손들 자체가 무서워서 견딜 수 없었다.

 

수면은 병사들로 가득차 있는데, 그 가운데 작은 구명정 세 척이 떠있을 뿐이었다.

 

옆에 있는 구명정에서는 장교들이 일제히 군도를 빼들었다.

 

곧 우리 배에 탄 사람들도 군도를 손에 들었다.

 

손에 대한 공포심이, 군도를 뽑게 한 것이다.

 

잘라도 잘라도, 또 새로운 손이 뱃전에 올라온다.

 

팔을 잘린 병사는 바닷속으로 가라앉기도 했지만, 그대로 헤엄치는 이도 있었다.

 

 

 

 

 

그 장교의 말에 따르면, 그들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천황 폐하 만세.]

 

그러나 그 진위는 아무도 모른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980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11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1st]유체이탈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33
4810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2nd]킨킨상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21
4809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3rd]삼촌댁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20
4808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4th]예지몽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113
4807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5th]수집가 동료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198
4806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6th]차에서 잔 날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64
4805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7th]태풍이 부는 날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82
4804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8th]무덤을 옮기다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84
4803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69th]폭주족을 그만둔 이유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53
4802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0th]어두운 논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41
4801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1st]용기가 났습니다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16
4800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2nd]마네킹 대가리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46
4799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3rd]앞에 보이는 자전거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37
»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4th]팔이 없는 시체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97
4797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5th]케사랑 파사랑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2 276
4796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6th]금속이 마찰하는 소리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1 91
4795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7th]스케이트보드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1 132
4794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8th]한밤 중, 창밖의 여인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1 67
4793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79th]중고차의 비밀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1 44
4792 공포 [번역괴담][2ch괴담][680th]빛의 바다 new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7.01.11 51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53 Next
/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