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썰닷컴 페이스북 로그인_Green.PNG






최신댓글



삭제요청 E-mail : roykimface@gmail.com .

조회 수 2467 추천 수 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b6b7fb17066729ae89333ac10b5033e_rS6lPgqhp4sviopTUBI9.jpg

 

 

두달전에 머리 자르러 단골 미용실을 갔음

그때가 토욜저녁때라서 사람들이 많았음

내 머리 잘라주는 이모가 있는데 대기손님이 3명이나 있어서 그날은 그냥 아무나 잘라 달라고 말을했지

의자에 앉아 기다리는데 첨본 여자가 옴 외모는 흔한 얼굴이였는데 몸매가 비율이 좋더라 

암튼 곧바로 실장님도 와서 온지 얼마 안된 앤데 괜찮겠냐거 하길래 상관없다고 했지 

망해도 모자쓰고 다니면대니까

그렇게 머리를 자르기 시작했는데

다른사람도 그런지 모르겠는데 머리자를때 엄청 심심하자나 더구나 난 안경까지 써서 머리자를 땐 폰도 못봄

그래서 머리잘라주는 사람들이랑 엄청 말을 많이하는편인데 그 누나 한테도 말을 시켰지 

대화하면서 알아 낸게 나이27에 일집일집만 하고 남친없고 동성친구도 많이 없는것 같은거 등등

그러는 사이 머리다자르고 드라이하면서 펌한번 해보라고 하길래

그럼 누나 시간 괜찮을때 하러 올께요라고 말했는데 자긴 화욜빼고 다일한다고 말하더라 

나름 뭔가 작업거는 식으로 얘기했는데 몬알아들음 

나가면서 펌할인 쿠폰 이랑 머리잘라준 누나 명함 같은게 있더라

그뒤러 별생각없이 지내다가 2주뒤였던가 안경을 바꾸면서 안경에 맞춰서 머리나 바꿔야겠다란 생각이 듬

그러다 명함봤는데 그누나 번호가 있더라

 바로 전화해서 오늘 갈껀데 가도대냐 물어보니까 마침그날이 화욜이라 자기 쉰다고함 

그래서 걍 알았다 할라고 하는데 자기 사는 동내에 미용실있는데 자기 친척이하는곳이라고 거기 오면 해준다하는거야 

지금 생각하면 뜬금없는 소린데 그땐 별생각이 없었는지 간다고함

그래서 도착했는데 셔터 내려가고 화요일 휴무 란 종이 븥어있음 

그땐 이년이 날 낚았나 하고 다시 전화 했는데 뒷문있다고 글로 오래서 글로 가니까 문열려 있더라 

다행이다하면서 들어가서 일단 머리를 했지 

하다가 펌하면 비닐씌우고 좀기다려야하자나 기다리는데 미용실에 남녀 단둘이있으면 아무래도 어색해지자나 

그렇게 서로 말없이 있다가 누나가 뜬금없이 어깨 주물어 준다길래 거절하면 어색해질까봐 해달라함 

좀지나고 이제 내가 해준다고 누나 어깨 주무르는데 그때 먼가 삘이 옴 

지금이 기회다하고 어깨 주무르다가 팔로 내려가서 조금씩 ㄱㅅ을 터치했는데 별반응 이 없는거야 

그때 확신하고 ㄱㅅ을 주물렀음 한 10분동안 주무르다 이제 머리 다끝났다고 중화제바르고 하자길레 알았다했지 

근데 남자가 시작을하다 중간에 절제하기 힘들잖아 

그래서 누나가 옆에 올때마다 밑에 거기를 만짐 

몸은 좀 꼬았는데 피하지는 않더라 

그렇게 중화제 바르고 샴푸할려는데 그때 내 인내심이 바닥났지 

누나보고 하고 싶다고 지금해야한다거 진지하게 말하니까 누나가 일단 머리 감아야 하는데 라며 말끝을 흐리길레 

그럼 넣고만 있을테니까 머리 감겨달라고 개소리를함 진짜 너무하고싶어서 그랬음

누나도 그럼 알았다면서 바지벗고 ㅍㅌ벗을라는데 내가 머리금방 감는데 ㅍㅌ 벗지말라고함 

먼가 개소리같은데 맞는 말이자나 그렇게 누나한테 넣고 머리감는데 누나가 팔이 짧아서 잘 않닿는다고함 

그럼 걍 빨리 머리감는거 끝내고 하면 되는데 빼기가 싫었음 그

래서 생각한게 머리감기는 의자에 팔받침대? 같은데 내 발을 올리리면 내 ㅇㄷㅇ가 살짝들리니까 

누나도 올라가겠지 하고 그렇게햇는데 되긴하더라 

다시 머리를 감겨주는데 막 움직이면서 자극이 된건지 더 움직이고 싶어서 살짝씩 허리를 튕겼는데 

누나 ㅅㅇ참는소리가 들림

그때 부터 둘다 미쳐서 머리 젖은생태로 ㅍㅍㅅㅅ함 

지금생각하면 아찔한데 그때 ㅋㄷ없이 했었는데 다행이 ㅇㅅ은 안했더라 

내기억으론 그때 ㅈㄴㅅㅈ은 안했지만 조금 센것같기도했는데 

암튼 그리고 장소가 또 미용실이라그런지 더 흥분되서 내가 지루는 아니고 평소에 정력이 쎈편은 아니라 생각하거든 

근데 그땐 진짜 ㅅㅈ횟수랑 시간 인생최고기록세움

머리감겨주는거 한번 카운터에서 한번 화장실에서 한번 쇼파에서 두번 다시 머리감겨주는데서 한번 총6회 

시간은 약 3시간20분정더 쉬는시간까지 포함해서 그렇게 ㅍㅍㅅㅅ를 끝내거 

직원 탈의실에 사워실 쪼그만한거에 둘이 들어가 서로 ㄷㄸ쳐주거 샤워하고 나옴

그후로 사귀자는 식에 얘기가 나와서 ㅅㅅ도 하거 궁합도 좀 잘맞아서 일단 그러자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추천수가 3개이상이 되면 자동으로 베스트 게시판에 복사가 됩니다. title: 백인썰마스터 2015.05.24 4567 0
» 미용실 누나랑 ㅅㅍ 된 썰.ssul file title: 흑인모자신입생입니다. 2016.12.16 2467 3
370 어플로 여자 따먹은 썰 후기 톯샤 2016.12.11 752 2
369 vja]백마먹은썰 후기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6.12.10 1122 2
368 설제로 몰래 만나는 아줌마랑 찜질방에서 썰.ssul title: 아이언맨1앙꼬만두 2016.12.09 2183 4
367 엉덩이 사이가 좋은 자매.jpg [68.8KB] file title: 절이티 2016.12.07 2309 5
366 57살 아줌마랑 떡쳐본 썰.ssul title: 파란흑인썰툰마스터 2016.12.05 3457 11
365 아내가 업소가서 떡치고 오라한다 5편.ssul file title: 백인썰마스터 2016.12.04 2695 2
364 아줌마한테 6번넘게 당한썰.ssul title: 흑인2탱크보이 2016.12.03 9037 3
363 아줌마가 내 차에 테러한 썰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6.12.02 640 3
362 초등학생때 변태친구 만나서 있던 SSul file 이시우 2016.12.01 1080 2
361 친척누나랑 고딩때 부터 섹파인 썰 7편.ssul title: 보노보노보노뽀노 2016.12.01 1571 3
360 유라의 몸흔들기.gif file title: 귀여운 안경잡이어디에도 2016.12.01 1852 2
359 vja]와이프 바람 난 썰 1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6.11.30 841 2
358 휴게텔에서 만난 타이혼혈 여자 썰 1편 title: 보노보노보노뽀노 2016.11.30 963 2
357 물리치료사랑 성적 긴장감 놀이 즐긴 썰 title: 포로리야 한정품썰마2 2016.11.29 980 2
356 아는 오빠한테 강제로 당한 썰.ssul title: 백인썰마스터 2016.11.28 6706 2
355 친척누나랑 고딩때 부터 섹파인 썰 8편.ssul title: 삐까뻔적 왕관이런남자 2016.11.27 904 4
354 여자 입장에서 오르가즘 느낌을 설명해줌 1 title: 귀여운 안경잡이배추 2016.11.25 14436 2
353 앞집 아줌마랑 섹파 된 썰.ssul (실화) file title: 귀여운 안경잡이으에아라아이 2016.11.20 3155 2
352 길가다가 만난 조건녀 썰.ssul title: 안경흑인쓸쓸하다 2016.11.18 932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